金百利jbl娱乐备用登录
  咨询电话:15107948899

金伯利jblkbl娱乐官方首页

[2018 아시안게임] 男 3X3농구, 첫 경기 키르기스스탄전서 기분좋은 승리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한국 3X3 농구 남자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첫 경기를 기분 좋게 이겼다.한국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콤플렉스 내 3X3농구코트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3X3농구 남자 첫 경기인 키르기스스탄전에서 21– 12로 승리했다.한국 3X3 농구 남자대표팀은 박인태 안영준 김낙현 양홍석으로 구성돼 있다. 박인태 안영준 김낙현이 스타팅으로 나서 시작부터 키르기스스탄을 힘과 높이에서 압도했다. 안영준은 2점슛(5X5에서 3점슛)을 터트리며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김낙현의 돌파도 성공했다. 이후 양홍석이 투입되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양홍석은 연거푸 골밑 돌파와 정확한 야투를 성공시켰다.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안준철 기자 하지만 키르기스스탄도 2점슛을 터트리는 등 추격을 하면서 11-8까지 쫓겼다. 여기서 한국은 해결사 양홍석이 나서며 다시 달아났다. 1분6초를 남기고는 안영준의 2점슛까지 터지면서 18-10까지 점수를 벌렸다. 결국 종료 13.7초를 남기고 먼저 21득점에 도달해 승리를 결정했다.한국은 곧이어 대만과의 경기도 펼친다.jcan1231@maekyung.com▶ 아이돌 B컷 사진 모음전▶ 클릭 핫! 뉴스[ⓒ MK스포츠 & sports.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MK스포츠